bar_progress

여당 교문위원 "야당 '올바른 교과서' 정쟁 멈춰야"

최종수정 2016.12.19 23:30 기사입력 2016.12.13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 새누리당 위원들은 13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관련 "교문위 야당위원들은 교육에 정치를 끌어들이지 마라"고 주장했다.

염동열, 김세연, 이은재, 전희경, 곽상도 의원 등 여당 교문위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은 계속해서 올바른 역사교과서가 마치 박근혜 대통령 개인을 위한 역사 교과서인 것처럼 매도하며 무조건적인 폐기를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오늘 13일 현안 보고를 위해 마련된 상임위에서 '박근혜 교과서 폐기'라는 문구를 써 붙인 것도 교과서 내용에 대한 합리적 토론을 거부하고, 교과서 논쟁을 정쟁의 프레임으로 몰아넣기 위함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며 "어디까지나 가장 중요한 판단 기준은 교과서의 '내용'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용에 대한 건강하고 생산적인 토론은 거부한 채, 오로지 정쟁에만 몰두하려 하는 것은 균형 잡힌 역사교과서의 등장을 두려워함이 아니겠는가"라며 "지금이라도 야당은 교과서의 내용에 관한 합리적 토론에 임해야 하며, 교문위 회의장에서 정쟁을 위한 정쟁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