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태흠 “국민에 반하는 행동도 자기들 나름대로의 소신…친박 탈당 불가”

최종수정 2016.12.19 23:02 기사입력 2016.12.13 11:00

댓글쓰기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최순실이 알지도 못하는데 최순실의 남자라고 지목해서 나가라고 그러면 그분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새누리당 '혁신과 통합연합' 소속의 김태흠 의원이 비박계가 지목한 '친박8적'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태흠 의원은 '친박8적' 지목에 대해 "누구를 찍어내려고 하는 상황"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지목된 분들은 최순실을 알지도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현정 앵커가 "지금의 국정농단 사태에서 국민들의 민심에 반하는 행동을 한 분들이 여기 꽤 계셔서 그런 의미에서 최순실의 남자라고 붙인 게 아닐까 싶다"고 말하자 김 의원은 "국민들에 반하는 그런 부분들도 어떻게 보면 자기들 나름대로의 소신"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통령한테 생각 차이들이 조금 있을 수 있는 것 아니겠어요?"라며 "대통령이 책임을 지되 탄핵보다는 조기퇴진이라든가 국가에 대한 안정적인 시스템을 갖추면서 로드맵을 가지면서 가는 것이 낫지 않냐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런 분들을 무조건 나쁜 사람들이라고 치부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 친박은 탈당하라는 비박계의 요구에 대해 "숫자가 더 많은데 많은 숫자를 다 나가라고 해놓고 어떻게 당을 유지하려고 그러겠어요? 그건 억지죠"라고 답해 탈당 요구를 일축했다.

한편 앞서 새누리당 비박계는 이정현, 조원진, 이장우, 서청원, 최경환, 홍문종, 윤상현, 김진태 의원을 '친박8적'으로 규정하고 탈당을 요구한 바 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