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꽃놀이패' 민아·나라 선택 받은 유병재, 시작부터 '꽃길' 창창

최종수정 2016.12.19 19:13 기사입력 2016.12.11 17:41

댓글쓰기

걸스데이 민아 헬로비너스 나라. 사진=SBS '꽃놀이패' 방송 캡쳐

걸스데이 민아 헬로비너스 나라. 사진=SBS '꽃놀이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꽃놀이패' 유병재가 미리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았다.

1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에서는 걸스데이 민아와 헬로비너스 나라가 출연해 여행길을 빛냈다.

이날 나라는 가장 보고 싶은 멤버로 유병재를 꼽았다. 나라는 "광고 촬영을 같이 한 번 했었는데, 아직도 안 친하다"고 이유를 밝혔다.

민아 역시 유병재를 꼽으며 "매력 있다고 생각해서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펜션과 글램핑 텐트로 나뉘어 대기하고 있다가 그 곳으로 오는 멤버들과 한 팀이 되는 미션을 받았다.
두 명의 여성 게스트에게 선택 받은 유병재는 나라와 한 팀을 이뤘다. 나라가 유병재에게 "오늘 한 팀이 되고 싶었다. 촬영을 하면서 친해지고 싶었다"고 하자 유병재는 "저희 어머니도 광고를 보시고, 둘 사이가 어색한 것 같다고 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