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대중교통혁신추진단’존속 승인…대전트램 사업추진 탄력 전망

최종수정 2018.08.14 18:17 기사입력 2016.12.09 10: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이 행정자치부의 승인을 받아 존속기한을 연장하게 됐다. 이를 계기로 대전트램 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는 올해 말까지로 정해졌던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의 존속기간이 내년까지 연장·운영된다고 9일 밝혔다.

당초 ‘대전시 기구 및 정원에 관한 조례(행자부 승인)’에 의거해 한시기구로 출범한 이 추진단은 고위직 3급 단장을 중심으로 기획홍보과, 트램건설계획과, 첨단교통과 등 세 개 과와 10개 담당으로 운영돼 왔다.

또 업무상으로는 친환경 인간 중심 첨단교통 수단 구축과 도시철도 2호선, 스마트 트램, 충청권광역철도, BRT건설과 이를 연계한 대중교통 체계 개편 등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하지만 한시기구라는 특이성(존속기간 만료)은 자칫 대전트램 사업추진의 연속성을 저해하는 작용할 수 있었다. 반면 최근 행자부가 이 추진단의 존속기간을 연장함으로써 관련 사업의 연속성을 갖게 되는 것은 물론 사업에 추진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최초의 트램건설이라는 상징성과 중앙정부가 이 사업에 힘을 보탰다는 대목(사업의 현실성·실현가능성)을 함께 감안할 때 내년 관련 사업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것이 시의 전망이기도 하다.

대전트램 사업과 관련한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의 존속기간 연장과 별개로 대구(미래산업추진본부), 충남(내포신도시건설본부), 경북(도청신도시본부) 등은 행자부와 한시기구 신설 또는 연장 협의에 관한 결론이 나오지 않고 있는 점도 시는 부각했다.

박종국 시 창조혁신담당관은 “타 시·도가 한시기구 신설과 연장 승인 통보를 받지 못한 상황에서 대전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의 존속기간이 연장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존속기간의 연장에 따라 시는 내년에도 대전트램 사업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는 데 역량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