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네트웍스, 현대백화점에 패션사업 매각…3300억 규모

최종수정 2016.12.08 15:11 기사입력 2016.12.08 15: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네트웍스 가 타미힐피거 등 패션사업부문을 현대백화점그룹에 매각했다.

SK네트웍스는 8일 이사회 의결 절차를 마무리하고 현대백화점그룹 한섬과 '패션사업부문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매각금액은 약 3300억원 수준으로, 실사 등을 거쳐 최종금액이 확정된다.

SK네트웍스는 미래 경영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 업그레이드를 위해 패션사업 매각을 타진해왔다.

SK네트웍스는 타미힐피거를 비롯해 DKNY·클럽모나코·CK·아메리칸이글·까날리 등 6개의 라이선스 브랜드와 오브제·오즈세컨·루즈앤라운지·세컨플로어·SJYP·스티브J&요니P 등 자체 브랜드 6개를 보유하고 있다. 백화점을 중심으로 800여개의 유통망도 운영 중이다.

이번 패션사업 매각은 SK네트웍스 패션사업 전체를 대상으로 하며, 여기에는 사업과 관련된 일체의 상표권·라이선스 등 자산과 부채가 모두 포함된다. 특히 이번 매각협상에서는 SK네트웍스 구성원의 고용안정성을 최우선에 두고 협상을 진행, 패션사업부문의 디자이너와 MD·마케팅·생산 등 구성원 400여명이 전원 고용 승계됐다. 직원들은 5년 간 고용안정이 보장된다.

SK네트웍스는 이번 패션사업부문 매각을 통해 '카 라이프' 사업과 최근 인수한 동양매직의 '렌탈 비즈니스'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하고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금번 패션사업부문 매각을 진행함에 있어 당사는 패션사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파트너를 찾는데 집중했다"며 "이미 한섬을 인수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킨 경험이 있는 현대백화점그룹은 SK네트웍스의 패션사업을 더욱 성장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