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리의 역습] 주택 공급과잉시대 끝나나

최종수정 2016.12.08 11:15 기사입력 2016.12.08 11:15

댓글쓰기

내년 입주물량 38만2741가구로 2000년대 들어 최고치…'공급과잉' 우려
주택인허가·착공실적도 4개월 연속 하락세

[금리의 역습] 주택 공급과잉시대 끝나나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시중금리가 급격하게 오르며 주택공급 물량 증가세가 확연하게 꺾일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공급물량이 과잉된 탓에 기술적으로 조절될 여건이지만 주택사업자는 물론 수요자들의 부담이 모두 커지면서 공급여력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벌써부터 저금리라는 호재를 타고 물량을 쏟아내던 건설사들은 제동이 걸린 모습이다.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내내 주택 인허가와 착공실적이 증가했으나 하반기 들어서는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1월부터 6월까지 주택 인허가 실적은 35만5000가구로 전년 동기 18.4% 증가, 착공은 29만9000가구로 전년동기 3.7% 증가했다.

하지만 가산금리가 오르기 시작한 하반기부터는 주택 인허가와 착공 모두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10월 주택 인허가 실적은 5만2438가구로 전년 동월 대비 18.3% 감소, 착공실적도 5만5236가구로 전년 동월대비 44.1% 감소했다. 특히 10월 수도권 주택 인허가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38.1% 급감한 2만1145가구에 그쳤다.

금리가 상승하며 주택사업자의 부담을 키우고 동시에 수요자들의 투자심리까지 위축시킨 영향으로 풀이된다. 두성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박사는 "지난해부터 2년 연속 분양물량이 많았는데 금리 변수가 가세할 경우 건설사들의 사업자금 조달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박사 역시 "금융당국이 12월 내 부실PF관리방안을 발표하겠다고 한만큼 앞으로 PF대출 금리가 올라갈 것"이라며 "담보대출과 달리 프로젝트의 사업성을 보고 대출해주는 PF대출금리가 올라갈 경우 주택 공급자인 건설사의 사업자금 조달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두 박사는 또 "수요자 측면에서도 수분양자가 대출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공급여력이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두 박사는 "11·3 대책 이후 분양한 주요 청약단지들을 보면 기존에 비해 경쟁률이 많이 낮아졌다"며 "정부의 규제가 강화된 영향도 있지만 중도금이나 주택담보대출 등 금리가 높아진 것도 큰 요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주택공급이 크게 늘어 '공급과잉'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도 공급 축소를 부르는 요인이다. 2년간 분양이 급격하게 늘면서 내년에는 아파트 입주물량이 38만2741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2000년대 들어 최대치다. 이중 45%에 해당하는 17만290가구가 수도권에 집중된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