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병우 일가 ‘잠적설’ 제기…“오랫동안 행방불명 상태”

최종수정 2016.12.19 22:19 기사입력 2016.12.06 08:56

댓글쓰기

우병우 전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병우 전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잠적설이 제기됐다.

5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우 전 수석뿐만 아니라 아내 이모씨와 최근 제대한 장남 등 자녀들까지 모두 집을 비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의 인척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 전 수석이 오랫동안 행방불명 상태라 어디 머물고 있는지 모른다”고 전했다. 이에 우 전 수석이 장모 김모씨와 국정조사를 피해 잠적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우 전 수석과 김씨는 집을 비우고 국회에서 보낸 국정조사 출석요구서를 수령하지 않았다. 출석요구서를 직접 받지 않을 시엔 국정조사에 출석하지 않아도 처벌할 수 없단 규정을 악용하고 있다는 의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