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릇스타그램…디너웨어 新 격전지 인스타그램

최종수정 2016.12.19 18:50 기사입력 2016.12.02 11:20

댓글쓰기

코렐, 이딸라, 덴비 등 유명 브랜드의 파워 인스타그래머 모시기 치열

인스타그램 집밥 뽐내기에 자연스러운 노출
유명 브랜드, 론칭쇼에 파워유저 모시기 경쟁

그릇 시장 新 격전지로 떠오른 인스타그램(사진=덴비 코리아 인스타그램)

그릇 시장 新 격전지로 떠오른 인스타그램(사진=덴비 코리아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파워 인스타그래머 A씨는 인스타그램에 매일 매일 밥상을 기록한다. 오늘은 핀란드 식기 브랜드 이딸라에 담긴 LA갈비와 시래기국이 주인공이다. 이딸라의 작고 빨간 로고를 잘 보이도록 놓는 게 포인트다. 최근 유행하는 포르투갈의 큐티폴 고아 수저도 가지런히 놓아두었다. 찰칵. 사진에 해시태그 #이딸라 #그릇스타그램 #집밥 #쿡스타그램 #먹방을 다니 멋진 게시글이 완성됐다. 지금까지 올린 사진만 1266장. 어느새 팔로워가 2만7000명을 넘어섰다. A씨는 이번 주말 B 식기 브랜드의 새 제품 론칭쇼에 다녀올 예정이다.

인스타그램이 국내 그릇 시장의 새로운 격전지로 떠올랐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핀란드의 이딸라, 영국의 덴비, 미국의 코렐 등 수입 브랜드부터 한국도자기까지 파워 인스타그래머 모시기가 치열하다. 이들은 신제품 출시 때마다 파워 인스타그래머를 초청해 론칭쇼를 열거나 그릇을 협찬하는 등 인스타그램 속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일부 브랜드는 인스타그램을 신제품의 테스트 마켓으로 삼기도 한다.

코렐 관계자는 "한국 소비자는 브랜도 인지도뿐 아니라 제품력까지 꼼꼼하게 확인하는 스마슈머들"이라며 "사진을 통해 주도적인 정보·경험 공유가 이루어지는 인스타그램은 빼놓을 수 없는 마케팅 창구"라고 말했다.

코렐은 지난달 마케스트리트뉴욕(MSNY) 출시를 기념해 유명 인스타그래머와 요리사들이 참여하는 쿠킹 클래스, 테이블 플레이팅 클래스를 열었다. 신제품은 '뉴욕 접시'라는 별명을 얻어 인스타그램에서 삽시간에 퍼져나가며 큰 호응을 얻었다. 코렐에 따르면 MSNY가 입점한 백화점 매장 매출은 타 매장보다 100.2% 큰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코렐 제공)

코렐은 지난달 마케스트리트뉴욕(MSNY) 출시를 기념해 유명 인스타그래머와 요리사들이 참여하는 쿠킹 클래스, 테이블 플레이팅 클래스를 열었다. 신제품은 '뉴욕 접시'라는 별명을 얻어 인스타그램에서 삽시간에 퍼져나가며 큰 호응을 얻었다. 코렐에 따르면 MSNY가 입점한 백화점 매장 매출은 타 매장보다 100.2% 큰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코렐 제공)


인스타그램 속 조용한 싸움은 20~30대 여성을 중심으로 '그릇스타그램'이 유행하면서 시작됐다. 그릇스타그램이란 한 끼 상차림을 예쁜 그릇에 담아 개성을 표출한 게시물을 일컫는다. 집밥, 집 꾸미기 열풍이 거세지면서 그릇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늘었다. 그릇이 하나의 패션으로 자리잡은 셈이다.

파워 인스타그래머를 이용한 마케팅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난다. 이들이 올린 그릇스타그램은 수천 개의 '좋아요'를 타고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이들에게 빠른 시간 내 노출된다. 인스타그램 속 게시글의 개수는 곧 신제품의 성적표가 되기도 한다. 탐스러운 사진은 보는 이들의 구매욕을 자극하고 온라인 마케팅이 오프라인 구매로 이어지는 '역쇼루밍'을 이끈다.
홈 퍼니싱에 대한 관심과 SNS 속 대중의 과시 성향이 더욱 뚜렷해짐에 따라 인스타그램을 통한 그릇 브랜드들의 마케팅 경쟁은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이딸라 관계자는 "과거 유명인을 통한 제품 광고에 의존했다면 이제는 개별 소비자들의 인스타그램을 통한 일상 마케팅에 힘을 쏟아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