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秋, 탄핵하자더니 1월 퇴진요구…왜 이러나"

최종수정 2016.12.19 21:56 기사입력 2016.12.01 09:59

댓글쓰기

"탄핵대상인 새누리 못만난다더니…'단독 영수회담' 때 처럼 한마디 상의도 없어"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조찬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1월 퇴진을 거론한데 대해 "도대체 추 대표가 왜 이렇게 나가는지 이해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국민들은 촛불민심을 받들라고 우리 야당에게, 국회에 요구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선 "어제 야3당 대표회담에서 탄핵에 목표를 두고 (여당측과)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던 추 대표가 우리 당에 한 마디 상의도 없이 지난번 대통령 단독회담 요구 때 처럼 오늘 김 전 대표와 회동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탄핵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이제 내년 1월 대통령이 퇴진하라는 요구를 했다"며 "앞에서는 공조해 탄핵을 하자고 하고, 또 함께 만나자고 하면 탄핵 대상이고 해체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만나지 못한다고 하면서 왜 자기는 혼자 이러고 다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아울러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인내를 하고 촛불민심대로 탄핵을 위해 나가겠다"면서도 "그러나 (저도) 생각은 있다는 말씀으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필요할 때는 야 3당 공조고, 때로는 돌출적인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며 "추 대표의 이런 오락가락 돌출행보에 촛불민심이 어떻게 볼 지 참으로 걱정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