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당 여성의원, 역사교과서, 위안부 축소·왜곡…"소녀상 사진조차 빠져"

최종수정 2016.12.19 21:52 기사입력 2016.11.30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은 30일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일본군 위안부 내용이 축소·왜곡되어 있다"면서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주장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해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180도로 돌변한 정부의 태도를 보면서 국정 역사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다루고 있을지에 대해서도 많은 우려와 염려가 있었다"면서 "이 문제 역시 축소, 왜곡되어 있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일본군 위안부 내용을 검정 교과서 수준보다 강화하겠다던 교육부의 약속과는 달리 대다수의 기존 검정 교과서에서 게재하고 있는 소녀상조차 이번 국정 역사교과서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위안부 관련 내용은 본문에 '게다가 일제는 1930년대 초부터 전쟁터에 위안소를 설치하고, 많은 여성을 일본군위안부로 끌고 가 성 노예 생활을 강요하였다'고 공개했다. 아울러 대다수 검정교과서에 게재됐던 소녀상 조차 국정 역사교과서에는 빠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나마 '역사돋보기'라는 작은 코너에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과 위안소 생활의 참상을 소개하고 있었지만, '이들 중에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질병, 폭행, 자살로 죽어간 사람도 많았다'고 기술하면서 일본군 위안부의 대다수가 일제에 의한 무차별적 학살로 살해당한 사실은 누락, 은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교과서는 '1930년대 초부터 많은 여성이 전쟁터에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희생되었다'는 내용 등이 담겼는데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희생'의 사전적 의미는 '다른 사람이나 어떤 목적을 위해 자신이나 가진 것 등을 바치거나 포기한다는 것'으로 일본군 위안부들은 결코 희생된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12·28 굴욕적인 한일 합의로 할머님들 가슴에 대못을 박은 것도 모자라 국정교과서로 할머님들을 두 번 울리는 박근혜정부는 당장 국정교과서와 함께 탄핵을 당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