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부자들' 청룡 최우수작…이병헌·김민희 주연상

최종수정 2016.12.19 18:39 기사입력 2016.11.25 22:49

댓글쓰기

배우 이병헌[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배우 이병헌[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영화 '내부자들'이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25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37회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발전에 가장 기여한 작품으로 선정됐다. 윤태호 웹툰작가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범죄드라마다.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흥미진진하게 담았다. 우민호 감독이 연출했고, 이병헌·조승우·백윤식 등이 출연했다.

정치깡패 안상구를 연기한 이병헌은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7번8기 끝에 처음 트로피를 수상한 그는 소신 있는 발언으로 청중의 박수를 받았다. "과장된 시나리오가 현실을 극단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닌가 생각했는데, 지금 현실이 내부자들 이상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텔레비전에서 모두가 한마음이 돼 촛불을 들고 있는 걸 보고 언젠가는 저것이 희망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졌다"고 했다.
여우주연상은 '아가씨'의 김민희에게 돌아갔다. 귀족 아가씨 히데코의 억눌린 내면과 동성애 등을 섬세하게 표현해 일찌감치 수상이 예견돼왔다. 최근 불거진 홍상수 감독과의 스캔들 탓에 시상식에 참석하진 않았다.

왼쪽부터 나홍진 감독, 쿠니무라 준, 곽도원[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왼쪽부터 나홍진 감독, 쿠니무라 준, 곽도원[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감독상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수상했다. 곡성은 남우조연상(쿠니무라 준), 음악상, 편집상을 함께 거머쥐어 4관왕에 올랐다. 여우조연상은 '검은사제들'의 박소담이 받았다. 남녀 신인상은 '동주'의 박정민과 아가씨의 김태리에게 각각 돌아갔다. 정우성·손예진·배두나·쿠니무라는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차지했고, '우리들'의 윤가은 감독은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동주의 신연식은 각본상, '아수라'의 이모개·이성환은 촬영·조명상, 곡성의 장영규·달파란은 음악상, 아가씨의 류성희는 미술상을 각각 받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