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은행, 국고채 1.5조 매입…금융위기 이후 처음

최종수정 2016.11.18 19:09 기사입력 2016.11.18 19:09

댓글쓰기

한국은행 / 사진=아시아경제 DB

한국은행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국은행이 대규모 국고채를 매입하기로 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금융시장에서 금리와 환율이 급등하면서 변동성이 커지면자 대응에 나섰다.

한국은행은 18일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국고채 여섯 종목 1조5000억원 어치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단순매입한다고 밝혔다.

대상 종목은 △국고채 20년 경과물 13-8호 △국고채 10년 지표물 16-3호 △국고채 10년 경과물 14-5호 △국고채 5년 지표물 16-4호 △국고채 5년 경과물 15-1호 △국고채 3년 지표물 16-2호다.

입찰은 21일 오후 2시부터 10분간 진행되며 증권인수 및 대금결제일은 23일이다.

한은이 공개시장운영 방식으로 국고채권을 매입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하지만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국고채를 대량 매입한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환매조건부증권(RP) 대상증권을 확충하기 위한 매입이었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불확실성이 커진 채권 시장을 안정화하는 차원에서 국고채권을 매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오전 시중 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에서 국내 금융시장의 불안감이 확산되면 적극적으로 안정화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은은 금융시장의 불안이 진정되지 않고 계속된다면 추가 대응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국고채 추가매입 여부에 대해 "준비는 하고 있으며 시장의 상황을 봐가며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