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광산업 침체된 佛 "아시아인 환영"…특별 치안강화

최종수정 2016.11.07 15:07 기사입력 2016.11.07 14:49

댓글쓰기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프랑스 파리의 명소인 에펠탑(사진출처=AP)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프랑스 파리의 명소인 에펠탑(사진출처=AP)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프랑스 당국이 아시아인 관광객을 강도 및 무장 세력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경찰과 감시 카메라를 배치하기로 했다고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가 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누엘 발스 총리는 7일 정부의 관광위원회를 소집해 치안 유지와 광고· 홍보, 레스토랑 및 호텔 지원 등 관광산업 육성에 약 4300만유로를 출연하는 방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추가 경찰과 감시 카메라는 관광 명소와 파리 주변의 도로를 중심으로 배치된다. 또한 관광객들에게 머물고 있는 곳의 안전 수준에 대해 실시간 소통하는 수단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는 최근 연이어 발생한 크고 작은 사건들로 관광 산업에 치명타를 맞고 있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약 8500만명이 방문한 관광 대국인 프랑스는 약 200만명이 관광업에 종사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파리와 니스에서 일어난 테러 외에도 아시아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강도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올해 방문객 수가 4~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프랑스에서 아시아인은 고액의 현금을 지니고, 고가의 상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를 대상으로 한 강도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여행사 등 관광산업 종사자들이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강도 사건 해결을 적극적으로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