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광옥 "내일이라도 영수회담 하자"…박지원 "총리지명 철회·朴대통령 탈당부터"

최종수정 2016.11.07 15:03 기사입력 2016.11.07 12: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이 7일 만났지만 박근혜 대통령과 3당 대표회담 등은 평행선을 달렸다. 한 비서실장은 영수회담 개최와 김병준 총리 내정자 임준 협조를 당부한 반면, 박 위원장은 김 내정자 지명 철회와 박 대통령의 탈당이 영수회담의 선결조건이라고 밝혔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박 위원장과 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만나 20여분 가량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 회동 직후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한 비서실장이 박 위원장에게 요청한 것은 두 가지"라면서 "첫 번째는 대통령이 내일이라도 영수회담이 가능하다, 의제 없이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으면 좋겠는 것과 두 번째는 김 총리 내정자 임명과 관련된 인준절차에 대해서 협조해 달라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김 총리 내정을 철회하거나 자진사퇴가 이뤄지지 않는 한 영수회담 논의에 나갈 수 없다'는 점과 '대통령이 탈당하고 영수회담에 나와야 한다'는 점을 밝혔다"고 손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대해 한 비서실장은 "박 위원장의 현 시국에 대한 인식, 현 시점에서의 민심 동향, 급박한 상황에 대한 비대위원장에 동감한다"면서도 "대통령의 영수회담 제안이나 김 총리 인준절차에 대해 조금 더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위원장이 이에 대해 "'두 가지 조건이 전제되지 않으면 영수회담 논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손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한 비서실장은 김 총리 내정과 관련해 "지명 절차에 하자가 있다는 점을 명시적으로 인정했다"고 손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다만 한 비서실장은 이어 "이미 지명된 상황이니 국회에서 인준에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