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밝은광주안과, 호남 최초 심포니 렌즈 도입

최종수정 2016.11.04 16:11 기사입력 2016.11.04 16:11

댓글쓰기

노안·백내장 동시 해결해줘…거리 상관없이 우수한 시력도 가능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
김재봉 밝은눈 밝은광주안과 대표원장

김재봉 밝은눈 밝은광주안과 대표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밝은눈 밝은광주안과(대표원장 김재봉)는 4일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테크니스 심포니 연속초점 인공수정체’(이하 심포니 렌즈)를 호남지역에서는 최초로 도입했다고 밝혔다.
심포니 렌즈는 백내장 수술 후 환자에게 가까운 거리부터 중간 거리, 먼거리까지 연속적으로 우수한 시력을 제공한다. 백내장은 물론 노안까지 치료해주는 세계최초의 연속초점 인공수정체인 셈이다.

또 밝은광주안과는 노안과 난시를 함께 갖고 있는 환자를 위한 인공수정체인 ‘테크니스 심포니 토릭’ 렌즈도 함께 도입했다.

심포니 렌즈는 모든 거리에서 시력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특수 설계됐다. 특히 미국에서 29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 심포니 렌즈를 삽입한 환자들의 중간 거리와 가까운 거리의 시력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재봉 밝은광주안과 대표원장은 “백내장 수술을 한 후에 안경을 쓰지 않고도 모든 사물을 잘 볼 수 있는 최고의 기술을 가진 렌즈를 도입해 지역민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항상 최고의 기술과 장비, 그리고 최신 의료 기술을 도입해 질 좋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심포니 렌즈는 미국 애보트사에서 제작한 인공수정체로 세계 최초로 연속초점이 가능하며, 지난 7월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호주, 유럽을 포함한 전 세계 50여개국에서 사용 중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