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崔블랙홀 '미래'까지 삼킬 판

최종수정 2016.11.01 11:31 기사입력 2016.11.01 11:28

댓글쓰기

국정농단 후폭풍에 4050억원 투자 계획된 VR산업 등 미래먹거리 제동
VR콘텐츠협회장, 최순실 연루 의혹


최순실 / 사진=아시아경제DB

최순실 /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이종길 기자]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차은택 전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등이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되면서 가상현실(VR) 콘텐츠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VR산업은 구글과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들이 미래먹거리로 규정할 만큼 잠재성장성이 큰 산업이다. VR콘텐츠는 VR산업을 좌우할 핵심 원동력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는 향후 5년간 총 4050억원(정부 2790억원, 민간 1260억원)을 VR산업에 투자할 계획을 세운 바 있다.

박근혜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였던 창조경제 산업 역시 최순실 게이트 역풍을 맞을 것으로 보여 한국의 미래산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1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예산은 전액 삭감하고 '창조경제' 예산도 성과가 부진하면 상당 부분 깎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문체부 한 관계자는 "문화창조아카데미, VR 콘텐츠 산업 지원 등 신규 사업은 무산될 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야당 의원들의 방침이 확고하다. 검찰조사에서 대부분의 정황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더욱 반대는 거세질 것"이라고 했다.

VR 테스크포스(TF)팀까지 마련한 한콘진도 비상이 걸렸다. 한콘진 관계자는 "내년 정식 부서 개설을 준비하고 있지만, 여차하면 엎어질 것 같다"며 "세계적으로 VR 콘텐츠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고, 사업확대 방안을 찾아야 할 시점에 오히려 사업이 후퇴하게 됐다"고 말했다.

피해는 고스란히 기업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국내 등록된 VR 콘텐츠 기업은 400여 곳. 스타트업 등을 포함하면 1000여 곳에 이른다.

더욱이 한국VR콘텐츠협회장인 마해왕씨가 최순실씨와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해당 사업은 동력을 잃을 것으로 관측된다.

마 회장은 최순실씨와의 연루설을 부인하면서도 "아직 해명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창조경제도 추진력을 잃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차씨는 2015년 미래부 산하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의 공동단장에 임명됐다. 당초 규정에 따르면 추진단장은 정부측에서 1명, 민간 1명을 미래부 장관이 위촉하도록 했으나 미래부는 규정을 바꿔 민간 측 추진단장 1명의 자리를 더 늘렸다. 그 자리에 차씨가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미래부는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은 형식상 미래부 소관이지만 문화융성 사업은 문체부에서 관리했다"며 "차씨가 관여한 것도 문화융성 분야"였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차씨가 연관된 회사가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홈페이지 구축 사업을 모두 수의 계약으로 따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어 미래부 역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정보기술(IT) 업계 한 전문가는 "박근혜 정부가 급속히 힘을 잃으면서 정부조직개편 논의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래부가 1순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제 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 등 향후 미래부가 추진할 굵직한 사업의 추진이 불투명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미래부의 창조경제 관련 사업은 야당에서도 국가 산업 발전을 위해 그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는 것들"이라며 "창업활성화와 미래 성장동력 분야는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