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2016 K글로벌@실리콘밸리' 개최

최종수정 2016.11.01 12:00 기사입력 2016.11.0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는 2~3일(현지 시간)까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국내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2016 K-Global@실리콘밸리'를 개최한다.

올해 5번째를 맞는 'K-Global@실리콘밸리'는 미래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등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서,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개최되는 ICT 분야 대표 국제행사로 자리매김을 해오고 있다.
첫 날 행사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신기술·신산업의 세계적인 트렌드를 공유하고, 성공적인 혁신기업으로 거듭날 지식과 지혜를 제공하는 '국제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이틀간 개최되는 '수출상담회'에서는 사전조사를 통해 발굴된 44개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참가하여 구글, 애플 등 약 200여명의 글로벌 기업 바이어들과 수출 및 투자 등을 위한 1대1 상담을 벌인다.

둘째 날에는 ICT 분야 창업지원기관들을 통해 선발된 국내 유망 스타트업 25개사가 실리콘밸리 투자자들 앞에서 자사의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사업성을 평가받는 '스타트업 IR'이 개최된다.
또한 한인 ICT 해외 인재들의 취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글로벌기업 16개사와 함께 진행하는 '채용상담회'와 한인 ICT·과학기술 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모색하는 'K-Networking' 등의 행사가 개최된다.

이 밖에 국내 스타트업의 세계시장 진출의 마중물 역할을 할 초기 투자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현지 창업?투자 전문기관인 KIC-실리콘밸리, 한국벤처투자,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Big Basin Capital(운용사) 등이 KAF(Korea Accelerating Fund) 업무협약 협정서를 체결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현지에서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전 세계는 지능정보기술로 모든 경제·사회 시스템을 혁신하는 ‘제4차 산업혁명’의 파고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에는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벤처·스타트업들이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나갈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