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최순실 대국민 사과 후 첫 외부행사 참석

최종수정 2016.10.27 11:21 기사입력 2016.10.27 11:21

댓글쓰기

부산 벡스코 제4회 지방자치의날 기념식서 기념사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박 대통령의 이번 행사 참석은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박 대통령이 대국민사과를 발표한 이후 외부일정에 나선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에서 "중앙과 지방이 하나가 돼 국가 전체의 활력을 회복하는 새로운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어려움이 닥쳤을 때 주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노력하고 희생하는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공무원들의 활약을 생생하게 목격해 왔다"면서 "불요불급한 사업, 단기적인 선심성 사업을 과감히 정리하고 국민의 세금이 적재적소에 사용될 수 있도록 재정 지출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앙과 지방이 손발을 잘 맞춰 생활 자치를 실현하고 책임있고 성숙한 지방정책을 실현해 나갈 때 대한민국은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지방자치를 실시한지 20년을 넘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동안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삶의 터전을 스스로 가꾸려는 주민들의 노력과 지자체와 중앙정부의 적절한 지원이 합쳐져 지역의 환경과 경제를 발전시킨 성공 사례들이 탄생하고 있다"면서 부산 사하 감천마을과 파주 대성동마을 등을 예로 설명했다.

또 "중앙부처와 지자체, 지방 공기업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속적으로 규제를 발굴하여 6000여 건의 규제를 정비한 것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방분권과 지방재정 확충을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한 결과 올해 지방재정 자립도가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지방세 규모는 지난해 71조원으로 늘어나는 등 재정 여건이 크게 개선됐다"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지방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앙과 지방이 진정한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함께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도 지방자치단체가 더욱 많은 자율성과 재정안정성을 바탕으로
원활하게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힘껏 돕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 직후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박람회' 전시장을 찾아 시도 정책홍보관, 축제관, 주민자치센터 우수사례 전시관 등을 둘러봤다.

이날 행사에는 행정자치부장관, 지방자치발전위원장, 지역발전위원장, 시도지사, 시군구청장 등 총 930여 명이 참석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