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호주 에너지자원 협력위원회 개최

최종수정 2016.10.27 11:00 기사입력 2016.10.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제28차 한-호주 에너지자원 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호주 에너지자원협력위원회는 양국 정부간 에너지, 광물자원 분야 공식적인 협력 채널로서 1980년부터 매년 개최돼 왔다.

호주는 우리의 광물분야 최대 수입국 및 투자국이며, 2015년 호주산 광산물 총수입액은 한국의 해외 광산물 총 수입액(224억달러)의 42.6%인 95억5000만달러에 달한다.
위원회는 올해부터 2014년 11월에 발효한 ’한-호주 FTA‘의 에너지?광물분야 협력규정을 이행하는 ’한-호 FTA 에너지·광물자원 협력위원회‘ 기능도 수행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는 양측 정부 관계자 외에 양국 에너지?자원 유관기관 및 기업 등 50여명이 참석해 시장 전망 및 정책 방향, 청정에너지 기술개발 및 확산전략, 에너지자원 수급현황 등 분야를 중점 논의했다.

이인호 차관보는 “그간 유연탄, 철강, 천연가스 등 전통적인 협력분야에서 맺어온 양국간 모범적인 협력관계를 저유가, 에너지안보 등 글로벌 여건에 맞춰 보다 전략적인 협력관계로 한 단계 격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오는 11월초 파리협정 발효를 통해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CO2 감축’과 ‘경제성장’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청정에너지, 스마트그리드, ESS 등 에너지신산업 분야 협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양국 기관 및 기업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