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르·K스포츠재단 예산 865억 편성…35% 급증

최종수정 2016.10.24 13:56 기사입력 2016.10.24 13:56

댓글쓰기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관련 예산 현황(자료:나라살림연구소)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관련 예산 현황(자료:나라살림연구소)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내년도 예산 가운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예산이 865억원 가량 편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나라살림연구소는 2017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두 재단 관련 사업은 전년도 보다 35% 늘어난 865억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내년 총지출 규모가 2016년 본예산 대비 3.7% 증가한 것에 비해 두 재단 관련 사업의 35% 증가는 매우 큰 규모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미르재단이 개발한 비빔밥 등을 원조해주는 코리아에이드 사업이 144억원 신규 편성됐다.

내년도 코리아에이드사업은 캄보디아, 라오스,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 탄자니아 등 6개국에 예산이 편성됐다. 코리아에이드 출범식 기념 문화공연은 K스포츠재단의 태권도 시범이 진행, 영상물 제작은 차은택 감독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더플레이그라운드 커뮤니케이션’과 수의계약을 통해 진행된바 있다.
또 K스포츠재단이 해외태권도 공연을 지원해주는 태권도 진흥 169억원 등이 편성됐다.

새마을운동세계화 예산은 35억1800만원으로 전년도 25억3800만원 대비 10억원 가량 증가했으며, 코피아(KOPIA)시범마을조선사업은 지난해와 동일한 25억원이 책정됐다.

2016년 84억4600만원이 편성된 국가 이미지홍보 사업예산은 96억8300만원으로 늘었다.

다만 외교부 새마을운동 정부개발원조(ODA) 사업이 396억원 편성, 전년도(402억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정창수 경희대 객원교수는 "현재까지 드러난 사업만 추린 것으로 이후 추가 조사를 통해 그 범위가 늘어 날 수 있다"며 "두 재단과 '관련'된 예산일 뿐 전액이 두 재단에 지원되는 예산은 아니며 실질적으로 두 재단에 지원되는 예산은 관련된 예산의 일부만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