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고의 그늘'…日 수출 12개월 연속 감소세

최종수정 2016.10.24 09:30 기사입력 2016.10.24 09:30

댓글쓰기

'엔고의 그늘'…日 수출 12개월 연속 감소세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일본의 수출이 12개월 연속 하락세다. 글로벌 수요감소에 엔고까지 겹친 결과다.

일본 재무성은 9월 일본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9% 감소한 5조9684억엔을 기록하며 12개월 연속 감소했다고 24일 밝혔다. 블룸버그 전문가들의 전망치(10.8% 감소)는 상회했지만, 1년 연속 수출 감소는 뼈아프다.
대미 수출액이 8.7%, 유럽연합(EU) 수출액이 0.7% 감소했다. 특히 수출 비중이 가장 높은 중국의 경우 10.6%나 감소했다.

엔화강세로 인해 수출경쟁력이 떨어진 것이 주요 원인이다. 엔화가치는 연초 대비 16% 상승하며 기업들의 발목을 잡았다. 글로벌 수요부족 역시 주된 원인으로 작용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020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을 600조엔까지 늘리겠다는 아베 신조 정부의 목표가 수출 둔화로 인해 흔들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으로도 계속 일본의 수출이 둔화될 경우 기업들이 투자를 줄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9월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3% 감소한 5조4700억엔을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4983억엔 흑자를 기록했으나, 이는 수입보다 수출이 더 크게 감소해 생긴 이른바 '불황형 흑자'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