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현, '부인 전시회' 갤러리 무료 이용 논란…"전혀 법적 문제 없어"

최종수정 2016.10.21 10:09 기사입력 2016.10.21 00:30

댓글쓰기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부인이 지난해 11월 민화 전시회를 개최하면서 갤러리 공간을 무상으로 임대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특히 이 갤러리의 소유자가 최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후임으로 이 직책을 맡고 있는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였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이 대표는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박명성 씨와는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가족 간에 오래 알고 지낸 사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그 갤러리는 집사람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주로 무상으로 빌려주는 곳"이라며 "그렇지 않아도 내가 걱정이 돼서 물어봤는데 법적으로 다 검토를 했다고 하더라. 전혀 법적으로 문제가 안 되는 것을 안다"고 밝혔다.

또한 박 대표가 당시 지인들에게 이 대표 부인의 전시회 참석을 독려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과 관련해서는 "나와 집사람이 친한 사람들 열 명 정도한테 알려주는 형태로 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해당 갤러리에 대해 "작가들의 놀이터 같은 곳으로 갤러리라고도 말할 수 없다"며 "이 대표 집안이랑 인연이 깊고, 이 대표 부인이 암 수술도 하고 투병과정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기 때문에 제 공간에 그림 좀 갖다 놓자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해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 부인에 갤러리를 빌려준 박명성씨는 현 정부에서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 씨의 후임이고,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에 예술감독을 맡은 바도 있다"며 "전문화가로 보기 힘든 이 대표의 부인에게 갤러리에서 초대전을 열도록 해주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 대표에게 해명을 촉구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