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 무리한 대체인력 투입 ‘안전사고’ 우려가 현실로

최종수정 2016.10.14 23:16 기사입력 2016.10.14 23:16

댓글쓰기

최경환 의원

최경환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국회 국토교통위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국민의당)은 14일 국토위 종합감사에서 코레일(한국철도공사)가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무리한 대체인력 투입으로 ‘안전사고’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지난 3일 오전 지하철 1호선 관악역에서는 스크린 도어가 완전히 열리지 않은 상태에서 전동차 문이 닫히면서 열차를 이용하려던 승객 3명이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사이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다행히 문이 빨리 다시 열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만약 문이 열리지 않은 채 열차가 운행됐다면 대형 인명 사고가 날 수 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당시 사고 현장의 기관사와 출입문을 여닫는 승무원은 모두 국방부 군 대체인력들이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코레일은 파업 쟁점인 ‘성과연봉제’를 놓고 노사 간 입장이 여전히 팽배해 파업 장기화가 우려된다”며 “파업 장기화에 따른 피해액은 불어나고, 불안한 대체인력 투입으로 철도운행과 정비에 있어서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은 안전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2013년 불과 3년 전에도 철도 민영화 반대 파업때 전동차 사망사고가 있었다. 당시 투입된 대체인력이 경험도가 부족한 한국교통대 학생이 것으로 밝혀져 사회적 충격을 안긴바 있다”며 “이번 철도파업에서도 코레일은 무리한 ‘정상운행을’을 명분으로 검증되지 않은 대체인력 <군인력 300명, 기간제(대학생)인력 35명 등>에게 또다시 승객들의 안전을 내맡기는 같은 잘못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 의원은 “강함과 강함이 마주치면 피해를 당하는 쪽은 애꿎은 국민이다. 노사간 양측이 슬기롭게 파업문제를 해결하여 조속한 타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