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공직자 120명 태풍피해 복구 '구슬땀'…南지사도 합류

최종수정 2016.10.14 07:24 기사입력 2016.10.14 07:24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와 경기도청 자원봉사자 120명이 울산광역시를 찾아 태풍 피해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와 경기도청 자원봉사자 120명이 울산광역시를 찾아 태풍 피해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13일 경기도청 공무원 자원봉사단 120여명과 함께 태풍 '차바' 피해로 신음하는 울산광역시 울주군에서 피해복구를 위한 구슬땀을 흘렸다.

남 지사는 이날 지난 10일 국정감사 직후 긴급하게 꾸려진 자원봉사단과 함께 삼동면 금곡리 농업체험교육장을 찾아 토사정리, 폐자재 수거활동 등에 나섰다.

차정숙 도 총무과장은 "도정운영 철학이 담긴 연정, 상생을 실천하고자 이번 지원단을 긴급 구성해 재해지역 지원에 나서게 됐다"며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작업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경상북도 경주시 황룡원에서 개최된 제15차 한독포럼 참석 후 곧바로 경기도 공무원 자원봉사단에 합류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