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지사, 가을 수확철 농촌 현장 살펴

최종수정 2016.09.18 23:44 기사입력 2016.09.18 23:44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는 18일 수확이 한창인 무안 유기농 고구마 생산 가공업체 해야농장(대표 김기주)과 양파를 이용해 장을 담그는 ㈜초록당(대표 정찬일)을 방문, 시설을 돌아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양영복·정영덕 도의원, 박준수 무안부군수가 동행했다. 사진은 해야농장 고구마 선별작업 장면.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는 18일 수확이 한창인 무안 유기농 고구마 생산 가공업체 해야농장(대표 김기주)과 양파를 이용해 장을 담그는 ㈜초록당(대표 정찬일)을 방문, 시설을 돌아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양영복·정영덕 도의원, 박준수 무안부군수가 동행했다. 사진은 해야농장 고구마 선별작업 장면. 사진제공=전남도


"18일 무안 고구마 생산단지·양파장류 업체 둘러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8일 유기농 고구마 수확이 한창인 무안 해야농장(대표 김기주)과 양파장류 농업회사법인 ㈜초록당(대표 정찬일)을 둘러보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해야농장은 30여ha 규모로 찰밤 고구마와 호박고구마, 자색고구마를 유기농으로 생산하고 있다. 또 미네랄이 풍부한 바닷물을 이용한 엽면시비(식물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을 용액으로 만들어 식물 잎 표면에 뿌리는 일)로 고구마 당도를 높이고 있다. 고구마 출하 시기는 9월 초부터 10월 중순까지다. 아이쿱 생협에 90% 이상을 고정 납품하는 등 안정된 판로망을 갖추고 있다.

이 지사는 “고구마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아 소비가 다양하고 더 넓어질 것”이라며 “이유식은 평생 입맛을 좌우하므로 이유식 업체와 연계한 납품 방안 연구와 함께 당도면에서 단호박에 밀리지 않는 고구마를 이용한 죽 등 디저트용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18일 수확이 한창인 무안 유기농 고구마 생산 가공업체 해야농장(대표 김기주)과 양파를 이용해 장을 담그는 ㈜초록당(대표 정찬일)을 방문, 시설을 돌아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양영복·정영덕 도의원, 박준수 무안부군수가 동행했다. 사진은 ㈜초록당  제품관 시찰 장면.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는 18일 수확이 한창인 무안 유기농 고구마 생산 가공업체 해야농장(대표 김기주)과 양파를 이용해 장을 담그는 ㈜초록당(대표 정찬일)을 방문, 시설을 돌아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양영복·정영덕 도의원, 박준수 무안부군수가 동행했다. 사진은 ㈜초록당 제품관 시찰 장면.사진제공=전남도


㈜초록당은 100% 국내산 양파 생즙만을 자연발효·숙성해 간장을 생산, 농협하나로마트와 광주·전남 학교급식 등에 납품하고 있다.

이 지사는 고혈압과 당뇨에 효과적인 양파로 만든 ‘양파장’을 직접 시식한 후 “판로 확보를 위해 무안농협 같은 양파 유통 기관을 활용해 유명한 요리 전문가를 초청, 양파장 시식행사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 방안을 연구해줄 것을”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