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급쟁이' 임원 중 주식부자 1위는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평가액 100억원 육박

최종수정 2016.09.18 11:36 기사입력 2016.09.18 11:36

댓글쓰기

'월급쟁이' 임원 중 주식부자 1위는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평가액 100억원 육박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국내 100대 상장회사의 '월급쟁이' 임원 중 주식 부자 1위는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부회장은 약 100억원 어치의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18일 한국2만기업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00대 상장 기업의 임원 중 오너 일가를 제외한 ‘월급쟁이’ 임원 2855명의 주식 평가액을 조사한 결과, 보유주식 평가액이 10억원 이상인 ‘주식갑부’는 41명으로 파악됐다.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 임원은 106명,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은 739명, 1억원 미만은 1969명으로 조사됐다.

10억원 이상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월급쟁이 임원은 지난해 111명에서 올해 41명으로 줄었다.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인 임원도 지난해 114명에서 올해 106명으로 감소했다.

주식부자 1위인 최지성 부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6400주를 보유해 지난 13일 삼성전자 종가(152만7000원)로 계산하면 주식평가액이 97억7280만원에 이른다.
2위는 동부화재 김정남 사장으로 주식평가액이 49억2750만원이었다. 김 사장은 동부화재에서만 32년 재직한 전문경영인으로 자사주 7만3000주를 보유하고 있다.

주식 부자 3위에는 CJ제일제당 이재호 부사장이 올랐다. 이 부사장은 보통주 1만1893주 보유해 13일 종가(36만6500원) 기준으로 주식평가액이 43억5878만원에 달했다.

삼정전자 최성호 부사장(33억1664만원)과 미래에셋증권 최경주 사장(28억9657만원)이 각각 4위와 5위로 조사됐다.

10억원 이상 ‘주식 부자’ 임원이 가장 많은 회사는 삼성전자로 12명이었다. 이어 미래에셋증권(7명), BGF리테일(6명), 에쓰-오일(5명) 순이었다.

이번조사는 2015년 매출 기준 100대 상장 기업 임원 중 오너 일가를 제외한 전문경영인 임원이 보유한 주식(보통주 기준)을 대상으로 했으며, 자사주 외에 다른 기업 주식은 계산하지 않았다.

보유 주식 현황은 지난 9일까지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자사주를 기초로 했으며, 주식평가액은 보유 주식 수에 지난 13일 종가를 곱해 계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