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투자자산 효율화 나섰다…ASML·시게이트·램버스·샤프 지분 잇달아 매각 (종합)

최종수정 2016.09.18 10:31 기사입력 2016.09.18 10:31

댓글쓰기

삼성전자 서초사옥 (자료사진)

삼성전자 서초사옥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ASML, 시게이트, 램버스, 샤프 등에 투자한 지분을 잇달아 매각했다.

사업환경 변화에 맞춰 과거에 투자한 자산을 효율화하고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방안이다.

삼성전자는 보유하고 있던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인 ASML의 지분 3%이 절반인 1.5%(630만주)를 매각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2년 차세대 노광기 개발 협력을 위해 ASML의 지분 일부를 인수했었다. 지금까지 노광기 개발에 성공적이었고 앞으로 설비 파트너 협력 관계는 변함이 없지만 일부 투자 회수 차원에서 지분을 매각했다.

미국의 스토리지(HDD) 전문 기업인 시게이트(Seagate Technology)의 주식 1250만주(지분 4.2%)도 모두 매각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 스토리지(HDD) 사업을 시게이트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시게이트의 지분 일부를 취득한 바 있다. 이후 지분을 일부 매각했고 이번엔 남은 지분을 매각했다.

미국의 반도체 설계업체 램버스(Rambus)의 지분 4.5%(480만주)도 전량 매각 했다.
삼성전자는 2010년 특허 포트폴리오 차원에서 램버스 지분 9%를 취득한 바 있으며,
2011년 풋옵션으로 램버스에 4.5%를 매각한 후 이번에 잔여 지분을 매각했다.

삼성전자는 또한 지난 2013년 LCD패널 공급선 다변화 차원에서 투자했던 일본 샤프 지분 0.7%(3,580만주)를 전량 매각했다. 다만 샤프와의 패널 공급 관계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어 이번 지분 매각의 영향은 없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투자자산 효율화는 통상적인 경영활동의 일환"이라며 "해당 회사와의 협력 관계에는 영향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