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8 규모 경주지진 北 핵실험 때문?…정우택 의원 "北 하늘 노하게하는 짓 그만"

최종수정 2016.09.14 13:46 기사입력 2016.09.14 11:18

댓글쓰기

사진=정우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정우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주 지진이 북한의 핵실험 때문일 수 있다는 우려의 뜻을 밝혔다.

경주에서 5.8규모의 지진이 있었던 지난 12일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늘도 노한 북한 김정은의 핵실험 도박'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정 의원은 "놀라셨죠. 저도 생전 경험해보지 않은 지진 여진에 깜짝 놀랐습니다. 내륙지진 중 가장 큰 규모로 12일 저녁 두 차례의 경주에서 일어난 지진이 부산과 서울에서까지 여진을 느낄 정도였다고 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문득 지진은 자연현상 중의 하나라고 하지만 이번 지진은 지난 9월 9일 북한의 핵실험이 여파가 아닐까하는 걱정도 됩니다"며 "북한의 이번 핵실험 결과 인공지진이 5.2~5.3 정도로 2차 세계대전 때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졌던 원자폭탄의 최대 80% 위력으로 관측되는 등 북한의 역대 핵실험 중 가장 강력한 것으로 세계 각국 전문기관들의 관측, 분석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혹시나 이번 서울에서까지 느낄 정도의 경주 내륙지진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것은 아닌지 정말 걱정스러운 겁니다. 백두산의 화산도 점점 폭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답니다. 북한 김정은의 무모한 핵실험이 백두산 천지 화산의 폭발, 한반도의 대규모 지진이라는 참혹한 자연재해를 일으키지 않을까 걱정입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정 의원은 "김정은이 제발 하늘을 노하게 하는 짓을 당장 중단하고 남북한 동포가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상생공영의 길을 선택하길 간절히 바라는 것이 하늘의 뜻이 아닐까요"라고 글을 마무리 했다.

이 글을 본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자연재해와 북한 핵실험을 연관시킨 정우택 의원의 생각에 동의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