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訟事 컨설팅’ 박수환 구속 기소

최종수정 2016.09.12 14:00 기사입력 2016.09.12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인맥을 무기삼아 재계 ‘해결사’ 노릇으로 사세를 불린 의혹을 받는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박수환 대표(58·구속)가 재판에 넘겨진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12일 박 대표를 변호사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한다.

박 대표는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남상태 전 사장(66·구속기소)의 연임 로비 명목 26억원대 일감을 따낸 혐의(변호사법 위반), 유동성 위기 타개를 빌미로 금호아시아나그룹으로부터 10억원을 편취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지난달 26일 구속됐다.

박 대표의 구속 기간은 추석 연휴 첫날인 14일에 끝난다. 검찰은 우선 박 대표를 재판에 넘긴 뒤 보강 수사를 통해 추가 기소해 나갈 방침이다. 구속 피고인은 법원의 유무죄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2개월 단위(1심 기준 최장 6개월)로 구속기간이 갱신된다.

검찰은 박 대표의 영업활동이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62),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62) 등 유력인사와의 친분을 앞세워 각종 ‘송사’를 해결해 주겠다고 접근한 뒤 거래 외관만 ‘홍보’ 컨설팅 형태를 취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명목상 홍보대행·자문과 달리 그 실질은 소송 전략을 짜주거나 법률자문을 주선하는 등 법률사무 취급이라는 것이다. 변호사법은 변호사가 아니면서 본인이나 제3자에 대한 경제적 이익을 챙기거나 약속받고, 법률사무를 취급·알선하면 7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한다. 검찰은 박 대표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견한 고가 명품 핸드백 수십점을 토대로 로비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다.
검찰은 대우조선 외에도 KB금융지주, SC제일은행, 동륭실업 등 뉴스컴 거래업체들을 압수수색하고, 해당 기업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영업실질을 파악해 왔다. 검찰은 2009년 KB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두고 금융당국 로비 의혹이 불거진 강정원 전 KB국민은행장(66)을 최근까지 두 차례 불러 조사했다. 2012년 사기성 기업어음(CP) 발행 혐의로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을 당시 박 대표와 거래한 구본상 LIG넥스원 부회장(46·수감중)도 조사받았다. 검찰은 또 2013년 효성가 형제의 난 당시 박 대표와 거래한 조석래 회장(81)의 차남 조현문 전 부사장(47) 관련 현재 해외 체류 중인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출석을 요청한 상태다.

검찰은 대우조선 대주주 산업은행의 강만수(71)·민유성 전 행장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강 전 행장의 경우 지인 업체 등에 특혜를 몰아준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강 전 행장 재임 당시 대우조선 및 계열사가 투자한 바이오업체 B사 대표 김모(46)씨를 지난달 구속하고, 이달 2일 특혜 대출 및 부당 투자 의혹을 받는 한성기업을 압수수색했다. 김씨는 언론인 출신, 한성기업 임우근 회장(68)은 고교 동문으로 모두 강 전 행장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추석 연휴 중 구속기간이 끝나는 김씨도 연료용 바이오에탄올 상용화 프로젝트 관련 해당 사업이 경제성을 갖추지 못함을 알면서도 2012년 2월~2013년 11월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44억원을 투자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금주 초 기소된다. 남상태 사장 재임 당시 대우조선 고문으로 영입된 강 전 행장 측근들도 이미 검찰 조사를 받았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