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中 '상하이국제가구전'서 581만불 상담

최종수정 2016.09.12 10:36 기사입력 2016.09.12 10:36

댓글쓰기

상하이 국제가구전 내 한국관을 찾은 바이어가 도내 가구업체와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상하이 국제가구전 내 한국관을 찾은 바이어가 도내 가구업체와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지난 8∼1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6 상하이 국제가구전(Furniture China)'에 경기도관을 운영해 581만달러의 상담실적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중국은 가구ㆍ인테리어 시장 규모가 200조원으로 세계적 '빅 마켓'이다. 경기도는 도내 가구 기업의 중국 시장진출을 위해 올해 3회째 상하이 국제가구전에 참가하고 있다. 올해 전시회에는 도내 9개 가구 기업이 참가했다.
올해 22회째를 맞이한 '상하이 국제가구전'은 35만㎡의 전시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 내 최고 권위의 가구전시회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등 26개국에서 3000여개 사가 참가했다. 국외 참관객 2만여 명을 포함해 10만여 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전시회에 참가한 김포 소재 사무용 의자 제조업체인 체어마이스터㈜는 참가 바이어들로부터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하는 기능성 의자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총 164만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또 척추 교정 사무용 의자를 생산하는 하라테크는 말레이시아, 태국 등 4개국 백화점에 납품하는 중국 T사와 100만달러의 상담을 진행했다.

경기중기센터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참가 기업들이 해외 바이어들로부터 제품의 품질과 디자인을 인정받았기 때문에 앞으로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면서"가구시장의 빅 마켓인 중국에 도내 가구 기업이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중기센터는 올해 동경 국제가구전(11월)에 도내 중소기업 참가를 지원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