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람료↑·팝콘값 폭리…멀티플렉스, 소비자 불만도 '멀티'

최종수정 2016.08.29 11:04 기사입력 2016.08.29 11:04

댓글쓰기

최근 좌석위치별 가격 차등화 정책 실시...참여연대 등 "사실상 가격 인상, 독점 이용한 담합행위" 반발...팝콘값 폭리 등에 소비자 불만 높아

CGV /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이 없음.

CGV /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이 없음.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대형 복합상영관(멀티플렉스) 3사가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는 영화 상영 시장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29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민생경제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3사는 올 3~7월 사이에 좌석 위치별 가격 차등화 정책을 도입했다. 좌석을 3등급으로 나눠 일반 좌석은 기존 가격, 프라임석은 1000원을 더, 이코노미석은 1000원을 깎아 주는 정책이다. 멀티플렉스 3사들은 "관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선택의 폭을 넓혀 관람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명분을 들고 있다.

하지만 참여연대와 민변은 이에 대해 "독점적 시장 지위를 이용한 담합행위"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코노미석의 숫자는 5% 안팎으로 최소화하고 대신 비싼 프라임석 숫자는 30~40%씩 배정해 실질적으로는 요금 1000원 인상 효과를 누리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의 최근 조사 결과 CGV의 경우 서울의 특정 영화관을 1주일간 실사해보니 이코노미존 관객은 870명이지만 프라임존 관객은 1만535명이나 됐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요금을 10% 인상한 셈인데, 이는 지난해 물가 상승률에 비해 너무 높다"며 "정당한 사유 없이 요금을 현저히 높게 인상한 것은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ㆍ민변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 불공정거래행위 혐의로 멀티플렉스 3사를 신고한 상태다.

비싼 팝콘과 음료수 가격에 대한 불만도 높다. 소비자단체협의회 조사 결과 8월 현재 CGV의 경우 '팝콘+음료수' 메뉴를 최대 9500원, 롯데시네마ㆍ메가박스는 8500~1만원까지 받고 있다. 이는 원가의 8배 가량에 달하는 '폭리' 행위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참여연대 등은 지난해 2월에도 팝콘 가격 폭리와 함께 ▲영화 상영시간 내 강제 광고 상영 행위 ▲3D안경 끼워 팔기, ▲포인트 주말 사용 제한 행위에 대해 불공정 행위라며 공정위에 신고하기도 했었다.

영화계 한 관계자는 "멀티플렉스들이 시장을 완벽히 독점하면서 소비자들을 '봉'으로 여기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며 "영화계 내에서도 개봉일자 짬짜미, 상업영화의 스크린 독점, 예술ㆍ독립영화 등 소수 영화들에 대한 홀대 등에 불만이 높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