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포구, ‘베란다용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지원

최종수정 2016.08.29 06:23 기사입력 2016.08.29 06:23

댓글쓰기

저소득 300가구 7월까지 무상보급 완료...신청 땐 최대 56만원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지역 주민과 함께 에너지를 절약하고 적은 비용으로 전기를 생산, 사용할 수 있는 ‘베란다용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 마포구, ‘베란다용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 추진
서울 8월 기온이 108년 만에 최고를 기록하는 등 올 여름은 무더위로 많은 주민들이 힘겨워하고 있다.

또 에어컨 가동 등에 따른 전기누진세 문제로 요즘 이슈가 많이 되고 있다.

구는 에너지 절약 뿐 아니라 전기료도 아낄 수 있는 ‘베란다용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지원하고 저소득층에 무상 보급을 하는 등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00가구를 대상으로 서울특별시 SH공사와 (주)경동솔라에너지와 함께 성산임대아파트에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 발전소를 무상으로 보급하는 사업을 완료했다.
베란다 태양광

베란다 태양광


◆ 20가구 이상인 경우 최대 56만원 지원

베란다용 미니태양광은 아파트 베란다 난간에 소규모 태양광 모듈을 설치, 생산된 전기를 플러그를 통해 연결한 후 가정내 전기로 사용하는 미니 햇빛 발전시설이다.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비는 67만원이다. 하지만 서울시가 36만원을 지원하고 마포구가 10만원을 추가로 지원해 자부담 21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거기에 10가구 이상 20가구 미만인 경우 추가로 5만원 지원, 20가구 이상일 경우 10만원을 추가로 지원해 20가구 이상일 경우 자부담으로 11만원만 내면 설치할 수 있어 최대 약 84%를 지원받는 셈이다.

또 미니발전소 설치가정은 최대 약 1만7000원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어 월평균 400KWH이상 사용 가구는 1년이면 설치비용을 회수할 수 있고 최장 25년 간 사용할 수 있다.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원하는 가구는 보급업체로 연락해 신청하면 되고 마포구 환경과 ☏3153-9283, 9284로 사업과 관련,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가정에서 직접 에너지를 생산하고 소비함으로써 에너지를 절약하는 중요성을 인식 할 수 있고 전기요금도 절감해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는 만큼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