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농업, ICT 접목하고 할랄시장 개척 적극 지원"

최종수정 2016.08.26 17:23 기사입력 2016.08.26 17: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농업에 ICT와 생명공학기술을 융복합해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는 첨단기술 농업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6 에이팜쇼, 창농귀농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미래 농업이 나아갈 방향으로 우리가 설정한 길을 더욱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농업은 우리의 삶을 지켜온 생명산업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삶을 풍요롭게 하는 농업 본연의 가치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것"이라며 "농업의 기초 자산에 ICT를 비롯한 첨단 기술과 관광과 같은 문화 역량을 더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 전남 화순의 스마트팜은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복합 환경제어기능으로 생산량이 40%나 증가했고 생산비 절감과 품질향상은 물론, 온실 관리시간도 50%나 단축되는 일석사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이제 농산물 생산 단계의 스마트화를 넘어 저장시설 자동화, 가공과 포장, 소비자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스마트화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과거 우리 농촌은 ‘할 수 있다’는 정신 혁명을 일으킨 새마을운동의 중심이었고 지금 우리에게는 세계 최고 수준의 ICT 기술력과 힐링을 꿈꾸는 많은 관광 수요가 있다"며 "다시 한 번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도전정신으로 농업의 6차산업화, 미래산업화를 이뤄낸다면 더 큰 도약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창농·귀농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작년에만 약 33만 가구에 달했고 특히 40대 이하 젊은층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보다 많은 분들이 농업에서 꿈을 이루고 우리 농업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농식품 벤처 창업지원 특화센터를 확대하는 등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농업의 6차 산업화와 글로벌화를 강조하며 "할랄·코셔 식품시장과 중남미, 동남아 등 그 동안 우리가 관심을 적게 가지고 있던 새로운 시장 개척에도 더 관심을 갖고 현장에서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