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주민세 균등분 21만5492건, 21억9000만원 부과

최종수정 2016.08.26 06:44 기사입력 2016.08.26 06:44

댓글쓰기

31일까지 은행, 서울시 ETAX, 텔레뱅킹 등 다양하게 납부 가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가 8월 정기분 주민세 균등분 21만5492건을 대상으로 21억9000만원을 부과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주민세 납세의무자는 과세기준일 8월1일 현재 노원구에 주소를 둔 개인(세대주), 사업소를 둔 개인사업자(직전년도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이 4800만원 이상의 사업소를 둔 개인사업자) 및 지역내에 사업소를 둔 법인이다.

납부세액은 개인 6000원, 개인사업자 6만2500원, 법인 6만2500~ 62만5000원(자본금 및 종업원 수에 따라 차등 부과)이 부과됐다.

납부할 주민세는 오는 31일 납부하면 되고, 납부일이 지나면 3%의 가산금을 추가로 납부하게 된다.

납세고지서가 없어도 은행 CD/ATM에 현금카드(통장) 또는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납부할 수 있다.
그밖에 서울시 ETAX, 텔레뱅킹, 자동이체,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세금 납부서비스 등 납부 방법은 다양하며 전자고지, 자동이체 신청시에는 세액공재 혜택이 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이번에 부과하게 된 균등분 주민세는 구성원에게 회비적 성격으로 과세하는 지방세로서 서울시 세입의 귀중한 재원”이라며 “납세 의무자께서는 납기내에 성실한 납부가 이행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