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朴대통령 "김정은 성격은 예측 어려워"…레짐체인지 이어 정권핵심 겨냥

최종수정 2016.08.24 18:01 기사입력 2016.08.24 1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UFG(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기간 동안 일선부대를 방문하는 등 안보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은 24일 북한 정권 뿐 아니라 김정은 개인에 대해서도 직접 겨냥해 눈길을 끌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연습을 실시하고 있는 중부전선 전방군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 김정은의 성격이 예측이 어렵다"면서 "북한의 위협은 현실화될 위험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월까지만해도 김정은 직함(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까지 언급했으나 4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연이어 불거지면서 직함을 생략했다. 또 김정은을 거론하더라도 사람 보다는 북한 정권과 연계해왔다. 하지만 이날은 그의 성격을 직접 거론해 비판 수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김정은의 성격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박 대통령의 발언을 지난 22일 을지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연계해 해석하는 모습이다.

박 대통령은 당시 NSC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의 주요 인사들까지 탈북과 외국으로의 망명이 이어지는 등 심각한 균열 조짐을 보이면서 체제 동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북한의 레짐체인지(체제변화)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전방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김정은의 성격을 거론한 것 역시 북한 체제 변화를 언급한 것 만큼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전방군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해 북한 포격 도발 당시 상황을 거론하며 "남한에 밀른 충격적인 사건으로 북한 지도부가 받아들이고 있다"며 "북한에서는 '8월의 수치를 잊지 말라'고 강조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이 UFG연습 기간 중 일선 부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까지는 UFG기간 동안 정부종합상황실과 합참 등을 방문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새벽 북한의 SLBM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핵 위협은 더 이상 '가상의 위협'이 아니라 '현실적인 위협'"이라고 평가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