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정은, 떠나는 현대상선 임직원에 삼계탕과 편지

최종수정 2016.08.05 11:09 기사입력 2016.08.05 11:09

댓글쓰기

정몽헌 회장 기일에 현대상선 등 계열사 임직원에 선물…감사와 응원 메시지 담아

현정은, 떠나는 현대상선 임직원에 삼계탕과 편지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이별한다는 것이 아직도 와닿지 않습니다. 최선두 글로벌선사로 성장하길 바랍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현대상선 임직원들에 보낸 마지막 편지가 그룹 안팎에서 잔잔한 감동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현 회장은 남편 고(故) 정몽헌 회장의 기일인 4일 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폭염을 이기라는 의미로 삼계탕과 함께 편지를 보냈다. 현 회장은 특히 핵심 계열사였다가 그룹에서 분리되는 현대상선에 대해서는 이별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새 출발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 회장은 전날 계열사 전체 임직원 5000여명의 가정에 각각 포장된 삼계탕 4마리와 편지를 발송했다. 현 회장은 편지에서 "혹서기에도 정몽헌 회장 기일 행사에 참석한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라며 남편의 추모행사에 참석해준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 회장은 이어 "기일을 즈음해 현대상선이 그룹과 이별하면서 현대상선의 발자취를 되새겨 보고 새삼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현대상선 임직원들과 이별한다는 것이 아직도 와 닿지 않는다"라며 남편의 기일에 그룹의 뿌리와 같은 현대상선을 떠나보내야 하는 애절함 마음을 드러냈다.

현 회장은 "많은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상선의 더 큰 도약과 번영을 위한 것이며 새롭게 마련된 기반을 바탕으로 최선두 글로벌 선사로 성장하길 바란다"라며 임직원들을 다독였다. 현대상선 한 관계자는 "새출발을 앞둔 상황에서 삼계탕 선물과 편지를 받아 들고 마음이 울컥했다"면서 "40년간 몸담았다가 그룹을 떠나는 임직원을 응원하는 마음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이날 창립 40년 만에 현대그룹의 품에서 떠나 산업은행 자회사로 편입된다. 현대상선은 1976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유조선 2척으로 해운업에 뛰어들며 세운 회사다. 현정은 회장의 부친인 고 현영원 회장이 세운 신한해운과의 합병으로 사세를 키우고 해외 시장을 개척하며 글로벌 8위 선사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찾아온 장기 불황의 늪을 벗어나지 못하며 주인이 바뀌는 비운을 맞았다. 현대상선의 대주주는 현정은 회장과 현대엘리베이터에서 산업은행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으로 바뀌었다.

현대상선을 떼어낸 현대그룹은 자산규모 2조7000억원대의 중견그룹으로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현정은 회장은 현대엘리베이 터와 현대아산을 중심으로 재도약에 나설 계획이다. 그룹 주력사인 현대엘리베이터는 국내 점유율 40% 이상 점하고 있는 국내 1위 승강기업체다. 작년 기준 매출액 1조4487억원, 영업이익 1565억원 규모다.

올해 실적 전망도 밝다. 지난해까지는 지분 18.5%를 보유한 현대상선이 지분법 손실 1233억원을 떠안기면서 지난해 약 5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현대상선이 지분법 대상에서 제외되는 올 3분기부터 순이익이 흑자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그룹은 현대엘리베이터를 비롯해 현대아산, 현대글로벌 등 모두 17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현대아산은 정몽헌 회장의 유고로 현정은 회장이 가장 애정을 가진 계열사로 전해진다. 대북사업을 하는 현대아산은 남북관계 경색으로 타격을 받았지만, 탄산수 수입 등 신사업 진출로 재도약을 모색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