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檢 박준영·박선숙·김수민 영장 재청구, 강한 유감"(종합)

최종수정 2016.07.28 11:55 기사입력 2016.07.28 11:55

댓글쓰기

박지원 "檢 박준영·박선숙·김수민 영장 재청구, 강한 유감"(종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검찰이 박준영·박선숙·김선숙 의원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영장을 재청구키로 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취임 1개월 기자간담회를 갖고 "구속영장 기각 후에 다른 사례가 수사상 밝혀진 것이 없는데 똑같은 사유로 하는 것은 적절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당초 그는 비대위원장으로써 그간의 소회를 밝힐 계획이었지만, 검찰이 영장 재청구 입장을 밝힘에 따라 이에 대한 입장을 먼저 전했다.
박 위원장은 "역시 우리에겐 시련이 계속되고 있다"며 "선거사범을 수사하는 검찰 부서에서 가장 중대한 사건으로 보고 법원 판단에 대해 검찰이 이의가 있어 (영장을) 재청구한다고 한다.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 홍보위원회의 동영상 리베이트 사건에 대해서는 왜 이렇게 검찰 수사가 조용하나"라며 "과연 우리가 수사를 받았을 때 이렇게 조용했는지, 이런 것들을 보면 대단히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檢 박준영·박선숙·김수민 영장 재청구, 강한 유감"(종합)

아울러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 전당대회 시기와 추경 심사 방향 등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먼저 전대 시기 관련 박 위원장은 '조기 전대론'에 힘을 실었다. 그는 "전당대회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고 비대위의 수명은 단명할수록 좋다"면서 "당헌당규 등 모든 정비가 제가 기대하기론 8월말 인데, 그러한 것이 결정되면 정치 일정에 대한 태도를 표명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또한 "추경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를 연계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그는 "추경에 누리과정 예산 문제를 어떤 경우에도 반영시키도록 노력 할 것"이라며 "구조조정 책임자에 대한 최소한의 국정조사나 청문회 등 책임이 반드시 선결돼야 추경을 통과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안철수 사당화' 비판을 의식한 듯, 외부 인사 영입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했다. 그는 "안철수 혼자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없다"면서 "외부에서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전 상임고문,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이런 분들 우리 당으로 들어올 수 있는 필드를 만들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이 두 분은 특히 대권에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우리가 먼저 수용 태세를 갖추고 그분들과 대화를 하면서 모셔오면 당을 위해 참 좋은 흥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