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정병국-김용태, 단일화 합의…여론조사로 결정(상보)

최종수정 2016.07.28 20:20 기사입력 2016.07.28 11: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8·9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비박(비박근혜)계 정병국·김용태 의원이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28일 합의했다.

단일 후보는 2개 여론조사 기관에서 이날 오후부터 후보 등록일인 29일 정오까지 각각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합산해 결정하기로 했다. 여론조사 대상은 새누리당 지지자 70%, 일반 국민 30%로 구성된다.
당초 두 의원 외에 주호영 의원도 단일화 논의에 참여해 비박계 단일 후보를 내는 방안을 추진해왔지만, 당원 명부에 있는 사람만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자고 요구해온 주 의원이 막판 논의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주 의원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 자체를 거부하지는 않되 일반 국민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로 하는 건 맞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두 의원은 이날 오후 충남 천안에서 열리는 박찬우 충남도당위원장 취임식에 참석해 단일화 합의 사실을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