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끝사랑' 지진희, 김희애와 키스신에 “강에서 나오더니 입에서 떡밥을 뿜더라”

최종수정 2016.07.27 16:18 기사입력 2016.07.27 16:18

댓글쓰기

지진희 김희애 / 사진=스포츠투데이

지진희 김희애 / 사진=스포츠투데이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배우 김희애가 지진희와 했던 키스신 장면을 매우 힘들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27일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제작발표회에는 최영훈 PD, 최윤정 작가, 김희애, 지진희, 곽시양, 김슬기, 이수민, 스테파니 리가 참석했다.
김희애는 이날 지진희와의 키스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진희와 인공호흡을 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힘든 상황에서 진행해 아무 느낌도 없었다"고 전했다.

당시 힘들었던 촬영에 대해 지진희는 "(김희애가) 깨어나는 순간에 입안에 있던 이물질이 시원하게 뿜어져 나왔다. 강에서 찍었는데 낚시하는 분들이 많았다. 거기 들어갔다 나오니 계속 이물질이 나오더라. 나중에 보니 떡밥이었다"라며 고생한 장면이라고 말했다.

또 지진희는 자신이 맡은 5급 공무원 과장 고상식에 대해 "공무원의 모습이라면 정말 행복할 것이다. 관할구역에 문제가 생기면 정확하게 짚어주는 사람이다"며 "고리타분할 수도 있지만 직업에 충실한 인물이다"고 설명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은 5급 공무원 과장 고상식(지진희 분)과 방송사 드라마 PD 강민주(김희애 분)를 통해 40대의 삶과 사랑을 그리는 작품. 일본 드라마 `최후로부터 두 번째 사랑`이 원작이다. 오는 30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