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림유전자원부 연구동, 국내 최대 규모 ‘목조건물’로 완공

최종수정 2018.08.14 20:31 기사입력 2016.07.27 09:48

댓글쓰기

산림유전자원부 연구동 전경 조감도.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산림유전자원부 연구동이 국내 최대 규모의 목조건물로 완공됐다. 주택 또는 건물의 일부를 나무로 짓는 경우는 많지만 건물 전체를 목구조로 완공한 사례는 이번이 최초로 기록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9일 경기도 수원 소재 산림유전자원부 종합연구동 준공식을 갖는다.

지상 4층·4500㎡ 규모의 이 건물은 산림과학원이 개발한 목조건축 기술인 구조용 집성재를 이용한 ‘기둥-보 구조’로 설계, 목재를 구조재료로 사용한 목조 다층 건물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특히 순수 목재 건물은 장기적으로 탄소를 저장해 기후온난화에 대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각광받는다.

산림과학원은 이러한 국제적 흐름에 따라 구조용재 제조기술, 목조건물의 에너지 성능 향상기술, 목구조 설계기술 등 목조 건축기술을 개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박문재 재료공학과장은 “연구동 준공은 다층 목조건축 활성화를 위한 첫 성공 사례로 기록된다”며 “산림과학원은 이를 토대로 오는 2018년까지 5층 목조빌딩, 2022년까지 10층 규모의 목조아파트를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