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뎀바 바(세네갈 출신 中 프로축구), X레이 속 두 동강 난 다리…선수생명 끝날 수도

최종수정 2016.07.18 17:51 기사입력 2016.07.18 17:51

댓글쓰기

뎀바바 엑스레이

뎀바바 엑스레이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세네갈 출신 중국 프로축구 공격수 뎀바 바(31)가 경기 도중 상대 선수와 충돌해 왼쪽다리가 부러지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상하이 선화에서 뛰고 있는 뎀바 바는 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6 중국 슈퍼리그 17라운드 상하이 상강과의 ‘상하이 더비’에서 후반 18분 공을 몰고 공격해 들어가다 상대 수비수 쑨샹(34)과 충돌했다.
뎀바 바는 중심을 잃고 넘어지는 과정에서 무게중심이 쏠려있던 왼쪽 종아리 부분을 쑨샹에게 다시 차였다. 다리가 부러진 것이 확실해 보일 정도로 큰 부상이었다.

중국매체 신원천바오(新聞晨報)는 의료진이 현장에서 약 10분간 다리를 붕대로 싸매 고정하는 응급처치를 한 뒤 곧바로 뎀바 바를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다리가 부러진 경우 일반적으로 9개월에서 1년의 회복 기간이 필요한 만큼 뎀바 바가 이번 시즌을 뛸 수 없을 것이라 봤다. 뎀바 바의 나이를 고려할 때 복귀가 가능할지도 미지수다.
BBC도 상하이 선화 그레고리오 만사노 감독이 “뎀바 바의 선수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공개된 뎀바 바의 엑스레이에서는 왼쪽다리 경골과 비골이 완전히 부러져 어긋나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