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양사, 차세대 감미료 ‘알룰로스’ 인허가 승인

최종수정 2016.07.18 11:11 기사입력 2016.07.18 11:11

댓글쓰기

건강기능 높이고 칼로리는 제로수준으로 낮춰
삼양사, 차세대 감미료 ‘알룰로스’ 인허가 승인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삼양사가 차세대 감미료 '알룰로스'의 식약처 인허가를 승인 받아 8월부터 대량생산 체제로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알룰로스는 건포도, 무화과, 밀 등에 극히 미량으로 존재하는 천연 당 성분이며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면서 칼로리는 제로 수준으로 최적의 차세대 감미료로 불린다.

기존의 당알콜, 올리고당, 고감미 감미료 등은 맛이나 특성이 설탕과 달라 소비자 입맛을 완벽히 대체하기 어려웠지만, 알룰로스가 상용화되면 음료와 시리얼, 파이, 초콜릿 등 다양한 가공식품에서 설탕을 상당 부분 대체할 것으로 예측된다.

일반적으로 알룰로스는 저칼로리 외에도 체지방 축적 억제, 혈당 상승 억제 등의 건강 기능성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양사는 카톨릭대학교 성빈센트 병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알룰로스에 복부지방 축적억제 기능이 있음을 임상적으로 증명했다.

이번에 인허가를 받은 삼양사의 알룰로스는 ‘천연 식품 유래 균주’(Non-GMO)를 사용한 세계 최초의 성과다.
삼양사는 안심 먹거리의 트렌드를 사전에 예측하고 2012년부터 알룰로스 연구에 착수해 왔다. 이에 4년여에 걸친 연구개발 끝에 올해 8월부터 제품 상용화를 앞두고 있으며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인허가도 신청해 놓은 상태이며, 향후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삼양사는 지난 해 7월 '큐원 식이섬유 풍부 올리고당'과 '큐원 식이섬유 풍부 요리 올리고당'을 내놓으며 국내 대체감미료 시장 공략에 나서기 시작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대체감미료 세계시장은 15조 원 규모인데, 2020년까지 19조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국내시장 역시 2015년 기준 총 2100억원 규모의 시장이 2020년에는 3300억원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양사 관계자는 “삼양사는 그동안 올리고당, 당알콜 등을 출시해 국내 기능성 당류 시장을 이끌어 왔다. 이번에 인허가를 받은 알룰로스를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대체감미료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