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납북피해 기념관 세울 것…진상조사보고서도 발간"

최종수정 2016.07.18 10:37 기사입력 2016.07.18 10:37

댓글쓰기

황 총리 "납북피해 기념관 세울 것…진상조사보고서도 발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18일 "납북피해 기념관을 건립해 납북피해자들의 기록을 보존하고, 그들의 숭고한 희생을 명예롭게 기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6·25전쟁 납북피해진상규명위원회를 주재하면서 "정부는 납북 피해자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명예를 회복시켜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납북 피해사실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담긴 진상조사보고서 발간을 통해 전쟁의 아픔을 우리의 미래세대가 기억하도록 해 나갈 계획"이라며 "내년 6월이면 위원회 활동이 종료되지만 그 후에도 6·25전쟁 중 발생한 납북사건에 대해서는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필요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6·25전쟁기에 납북되신 분들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각 분야에서 우리 사회를 이끌어 나갔던 주요 인사들과 미래사회의 근간이 되는 학생과 청장년들이었다"며 "위원회의 납북자 결정을 계기로 북한에 의해 납북되신 분들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명예가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2010년 12월 6·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이후 활동에 대해 "납북자 심사·결정, 명예회복을 위한 기념사업 등 다양한 업무를 추진해 왔다"면서 "위원회 활동기간 중 전체적으로 5505건의 납북피해 신고가 접수됐고, 지금까지 위원회 심의를 통해 4640여명이 납북자로 결정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마지막 남은 납북자 신고사건 195건에 대한 심의가 진행됐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