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은행, 호주 시드니지점 개점…'아태지역 금융벨트' 완성

최종수정 2016.07.17 18:06 기사입력 2016.07.17 18:06

댓글쓰기

15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신한은행 시드니지점 개점 행사에서 왕태욱 신한은행 부행장(오른쪽 세번째) 및 주요 내 외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기형 신한은행 시드니지점장, 백승국 시드니 한인회장, 스튜어드 에이어스(Stuart Ayres) 뉴사우스웨일스주 통상장관, 윤상수 호주 시드니 총영사, 왕태욱 신한은행 부행장, 워윅 스미스(Warwick Smith) ANZ은행 상무, 푸에이 심(Puay Sim) 호주 건전성 감독청 국장 (사진 : 신한은행)

15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신한은행 시드니지점 개점 행사에서 왕태욱 신한은행 부행장(오른쪽 세번째) 및 주요 내 외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기형 신한은행 시드니지점장, 백승국 시드니 한인회장, 스튜어드 에이어스(Stuart Ayres) 뉴사우스웨일스주 통상장관, 윤상수 호주 시드니 총영사, 왕태욱 신한은행 부행장, 워윅 스미스(Warwick Smith) ANZ은행 상무, 푸에이 심(Puay Sim) 호주 건전성 감독청 국장 (사진 : 신한은행)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 금융중심지인 호주에서 143번째 글로벌 네트워크인 시드니 지점을 개점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점행사는 왕태욱 신한은행 부행장, 스튜어트 에이어스(Stuart Ayers)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통상장관,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를 비롯해 호주 금융당국 및 현지 은행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신한은행은 개점행사를 간소하게 갖는 대신 이를 통해 절감된 비용을 뉴사우스웨일스 암센터(Cancer Council NSW)에 기부했다.
호주는 세계에서 6번째로 넓은 국토와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한 국가일 뿐만 아니라, 선진 금융시장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한국은 호주의 제 4위 교역국으로 오랜 역사에 걸쳐 상호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는 동반자의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으며, 2014년 12월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신한은행은 태평양 지역의 핵심 거점인 호주로의 진출 필요성을 느끼고, 호주에 지역 전문가를 파견하는 등 호주금융시장 진출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시드니 지점 개점을 계기로 아시아를 넘어 태평양지역까지 신한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시드니지점 개점으로 20개국 143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태평양 지역의 중요 거점지역까지 진출해 본격적인 아시아-태평양 금융벨트 완성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
이날 개점식에 참석한 왕 부행장은 "호주 금융시장은 글로벌 금융위기에도 흔들림이 없을 정도로 탁월한 리스크 관리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시드니는 이런 호주금융시장의 중심"이라며 "이번 시드니 지점의 개점을 계기로 한국기업과 현지동포들은 물론 현지 고객에게도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호주 IB시장에도 참여해 호주 경제와 금융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