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野 환노위 결산안 단독처리 사과안하면 국회 보이콧"

최종수정 2016.07.15 10:13 기사입력 2016.07.15 10:13

댓글쓰기

與 "野 환노위 결산안 단독처리 사과안하면 국회 보이콧"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은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전날 야당 단독으로 '고용노동부의 2015회계연도 예비비 지출 승인안'이 처리한 것과 관련 사과가 있을 때까지 모든 상임위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의 보이콧 선언으로 국회의 결산안 심사가 전면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보내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환노위 사태 관련, 야당의 사과가 있을 때까지 모든 상임위 일정을 중단해주시기 바랍니다"고 전달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환노위원장이 관례를 깨고 일방적으로 강행 처리한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면서 "새누리당은 19대 국회 때 수적 우위를 확보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번도 이런 식으로 일방적으로 처리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표결 처리에 여야 간사 간 어떤 협의도 없었다"며 "총선 민의인 협치를 조롱하고 국회 질서를 깬 폭거"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홍 위원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엄중하게 요구한다"며 "앞으로 발생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두 야당과 홍 위원장에 있다"고 경고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도 "홍 위원장의 폭거는 저희들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환노위원들의 뜻을 모아 홍 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새누리당 지도부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말씀 드린다"라고 말했다.

환노위 여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회견을 열고 홍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한편, 전날 환노위 전체회의에서는 고용부의 2015회계연도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을 새누리당 의원들이 집단 퇴장한 가운데 야당 단독으로 처리했다. 이에 여당의원들은 '날치기'라고 강력 반발했다.

야당은 지난해 지출된 예비비 53억원이 정부의 노동개혁 홍보비로 지출됐다는 점 등을 문제 삼으면서 책임자 징계와 감사원 감사청구를 요구하기로 했다. 하지만 여당은 이에 반발해 집단 퇴장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