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 유가 하락 영향 혼조 보이다 하락 마감

최종수정 2016.07.08 05:19 기사입력 2016.07.08 05:19

댓글쓰기

(뉴욕 = AP연합뉴스)

(뉴욕 = 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7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고용지표 의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유가 하락 등에 따라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22.74포인트(0.13%) 하락한 1만7895.88에 마감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1.83포인트(0.09%) 떨어진 2097.90으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17.65포인트(0.36%) 오른 4876.81을 나타냈다.
이날 장은 장 초반 발표된 고용지표가 강세를 보이며 상승세를 띄었으나 곧 혼조세로 접어들었다.

이날 미국 노동부는 지난 2일까지 미국의 주간 신규실업수당 청구가 25만4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26만9000건)와 전주 수정치(26만7000건)를 모두 밑돈 수준이다.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가장 낮은 수치이기도 했다. 고용시장 개선의 기준점으로 판단되는 30만건은 70주 연속 하회했다.

고용조사업체인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도 지난달 미국의 민간 신규고용자 수가 17만200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치 16만명을 웃돈 수준이다. 다만 5월 민간 신규고용자 수는 기존 17만3000명에서 16만800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날 발표된 6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는 당시 기준금리 동결의 이유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에 따른 경제적 여파 및 고용시장의 둔화가 꼽혔다. FOMC에 참가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은 고용지표를 더 두고 봐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개별 주식 별로는 펩시코의 분기 전망이 예상을 상회하면서 1.6% 상승했으며 프랑스 다농의 인수제안을 받은 화이트웨이브는 19% 치솟았다. 웨스턴 디지털도 4.6% 가량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치를 뛰어넘으면서 하락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29달러(4.8%) 급락한 45.14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5월 10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랜트유 역시 배럴당 2.39달러(4.9%) 급락한 46.4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원유 재고 감소가 예상보다 부진했다는 소식으로 유가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는 220만 배럴 감소한 5억2440만 배럴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230만 배럴 감소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전날 전미석유협회(API)는 670만 배럴이 감소했을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다국적 석유회사인 로열더치셸이 그동안의 잠정 수출중단 조치를 해제했다. 2014년 폐쇄된 리비아의 원유 수출터미널들이 조만간 재가동을 하면 리비아의 수출량이 과거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값은 브렉시트 이후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 증가로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이날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5달러(0.4%) 내린 온스당 1362.10달러로 마쳤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