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토]小暑의 풍경‥화채 한 그릇 생각나는 오후

최종수정 2016.07.07 14:29 기사입력 2016.07.07 14:29

댓글쓰기

小暑의 풍경

小暑의 풍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용준기자 ]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는 소서(小暑)다.
절기에 맞게 장마전선이 잠시 주춤한 사이 반짝 무더위가 시작됐다.
서울 최고기온이 30도 가까이 올라간 7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골목길,
수박을 어깨에 메고 바나나를 들고 가는 시민의 뒷모습이 정겹다.
점심식사 후 오손 도손 모여 앉아 수박과 각종 과일을 섞어 차가운 얼음과 함께 내놓는 화채 한 그릇이 생각나는 오후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