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일 저녁 울산 규모 5.0 지진 발생…전라도까지 진동

최종수정 2016.07.06 07:28 기사입력 2016.07.06 07:28

댓글쓰기

울산 지진 /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울산 지진 /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5일 저녁 8시 33분쯤 울산시 동구 동쪽 52㎞ 해상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우리나라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1978년 이후 역대 5위 규모이다.
울산대교를 달리던 차들이 흔들릴 정도로 큰 진동이 느껴졌고, 건물이 흔들리면서 대형 쇼핑몰 등에서는 손님들이 급하게 대피했다.

야간자습을 하던 고등학생들에게도 일찍 귀가 조치를 취했다. 특히 진동이 가장 심했던 울산 동구지역에선 지진에 놀란 시민들이 서둘러 귀가했다.

울산 동구 현대예술관 외벽 대리석은 10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산산조각이 났다.
울산은 원전과 대형 공단이 모여 있어 2차 사고의 우려도 어느 곳보다 높은 지역이다.

울산시와 경찰청은 공단과 원전 등에는 아직까지 피해 상황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지만 추가 여진 발생과 돌발 사태에 대비해 비상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지진은 부산, 대구에서 전라도까지 여파가 있었고 전국적으로 지진동이 감지됐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