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檢, '대우조선 비리' 고재호 前사장 내일 소환(상보)

최종수정 2016.07.03 14:40 기사입력 2016.07.03 14: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우조선해양 의 분식회계와 경영진들의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고재호 전 사장을 소환해 조사한다.

3일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내일 오전 9시30분 고재호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전 사장은 지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대우조선해양의 사장을 역임했다.

검찰은 이 시기 대우조선해양에서 빚어진 분식회계 규모가 순자산 기준 5조40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