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특조위 "세월호, 화물 적재량 2배 이상 싣고 출항"

최종수정 2016.06.27 21:23 기사입력 2016.06.27 21:23

댓글쓰기

화물적재량 987톤 승인받고 총 2215톤 실어

세월호 특조위 "세월호, 화물 적재량 2배 이상 싣고 출항"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4·16 세월호 참사 당일 세월호가 승인된 화물 적재량의 두 배 이상을 싣고 출항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는 대회의실에서 전원위원회의를 열고 '세월호 도입 후 침몰까지 모든 항해 시 화물량 및 무게에 관한 조사의 건' 보고서를 채택했다. 특조위가 채택한 첫번째 진상규명 보고서다.

세월호 선내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작성된 보고서 내용을 보면 출항할 때 세월호에 실린 화물은 총 2215톤이다. 세월호는 최대 987톤의 화물 적재를 승인받았으나 여기에 1228톤의 화물을 더 싣고 출항한 것이다.
특조위는 세월호 화물 중 제주 해군기지로 운반되는 철근도 포함돼있었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세월호에) 410톤의 철근이 실려 있었으며, 이중 일부가 제주 해군기지로 가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검경 합동수사본부가 파악한 286톤은 124톤을 누락한 수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제주해군기지를 건설하는 업체 간에 이뤄진 일이기 때문에 관련된 사안을 확인하기가 어렵다"고 해명했다.

권영빈 특조위 진상규명소위원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세월호가 전복된 시점과 원인은 물론 화물의 적재 위치와 고박 상태가 사고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특조위는 새누리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 1명과 전직 방송사 임원을 방송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